Be a crypto hero in the market by logging in

Don't you have an account? Sign in

NEWS

호주, 작년 암호화폐 스캠 200% 증가…50억 원 상당 피해

TOKENPOST| 04.30| 3270



작년 호주 내 암호화폐 스캠이 200% 증가했다.

29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작년 한 해 호주경쟁소비자 위원회(ACCC)와 기타 국가기관에 신고된 암호화폐 스캠은 674건으로 피해 액수는 50억 원 상당이다.

호주 소비자 위원회는 10차 연간 스캠 보고서에서 작년 암호화폐 스캠 피해 규모가 작년 17억 2000만 원보다 190%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온라인 스캐머는 피해자가 가짜 플랫폼에서 암호화폐를 사게 하고, 돈을 인출하려고 하면 핑계를 대거나 연락을 끊는 방식을 취했다.

투자 스캠의 경우, 피해자에 가짜 외환·상품 거래를 제공하면서 암호화폐 지급을 요구했다. 피해자에게 비트코인 ATM에서 법정화폐를 암호화폐로 바꿔 송금할 것을 요구한 사례도 있었다.

소비자 위원회는 작년 투자 스캠 관련 피해 규모가 21억 2800만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기관은 전체 674건 중 절반이 25~34세 남성이 신고한 것이라고 밝혔다.

별도의 성명에서 호주 소비자위원회 델리아 리카드(Delia Rickard) 부위원장은 "위원회 스캠 감시 프로그램과 기타 정부 기관에 신고된 법정화폐와 암호화폐 종합 피해액은 4013억 3800만 원"이라고 발표했다. 2017년 피해 규모는 1221억 원이다.

부위원장은 "스캠 피해자가 모두 신고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신고 피해액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전했다.



https://www.tokenpost.kr/article-8896

Comment 0

delete

Are you sure you want to delete this post?